본문 바로가기

짧게 쓰기/리뷰

트랜스 포머를 감상하고 (압도적인 초강대국 미국의 힘)

화면과 음향이 웅장하기 때문에 극장에서 영화보는 경험은 내 오감을 깊게 파고들었다. 오감은 파고들었으나 뇌는 파고들지 못했다. 뇌를 파고드는 책과 여행은 있었지만 뇌를 파고드는 영화는 뚜렷하게 없었다. 씁쓸한 사실이지만, 내가 영화보는 경험 자체가 최근 별로 없기 때문이다.

영화는 이성친구랑 봐야 재밌다는 것을 안 후부터 영화관에서 영화볼 기회가 별로 주어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굳이 변명하자면 영화는 오감은 파고 들어도 마음까지 파고드는 경우가 책보다는 드물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쓰고 나서 다시 읽어보니 모두가 구차한 변명이었다.


'트랜스 포머'가 대단한 이슈가 되었을때도, 라디오에서 짤막하게 지나가는 토막 뉴스 듣듯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극장에서 보고 난 지금은 트랜스포머의 각종 잔상들에 시달리면서, 다음의 충격들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 가슴을 뛰게 만드는 멋진 현대 무기 출연으로 시작 하여,
강력한 쇳~소리를 내며 활공하는 첨단 전투기와, 두둥~하고 등장하는 웅장한 항공모함, 귀를 때리는 헬리콥터 소리와 그 안에서 껌 질겅질겅 씹으며 온갖 혹독한 훈련을 이겨낸 자부심이 얼굴에 거만함으로 묻어나는 특전사 요원들, 첨단 관제장비를 바쁘게 만지작 거리는 부관들과 그들을 지휘하는 나이 지긋한 장군의 지휘하는 모습 까지, 미국 특유의 멋들어진 군대 모습은, 어린 시절부터 동경의 대상이었다.

미국 군대 문화라는 것이 전형적인 마초 문화 같기도 하지만 첨단 무기가 멋있고, 혹독한 훈련을 이겨낸 특전사가 멋있고, 그들을 지휘하는 장군이 멋있는것은 사실이었다.

영화초반 부터 전형적인 멋들어진 군대 영상으로 채워주는데, 모처럼 웅장한 전형적인 미군의 영상과 음향을 들으니 영화속으로 서서히 몰입되는 것이 느껴졌다.

+ 거대 로봇의 미세한 부품 하나하나가 살아움직이는 영상은 눈을 지나서 창의력 부족한 뇌를 때리고,
 내가 놀란것은 로봇으로 변신하는 과정이, 새까만 개미떼가 움직이듯, 미세하고 복잡다단하게 그려지는것이 정밀하고, 사실적이었다는 것이다.

 이런 로봇의 변신 과정이 창의적이었으며, 수호자 오토봇 군단과, 파괴자 디셉티콘 군단의 세계관 역시 기발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것참~ 창의적일세~' 감탄하는 중간마다, 사실보다 더 사실적인 거대 로봇이 자유자재로 움직이면서 정신없이 싸우는데, 상영시간 내내 이런 충격적인 영상이 나의 눈과 눈속의 창의력 부족한 뇌를 사정없이 충격에 빠트렸다.

+ 전투신 중 터지는 폭발음과 로봇의 웅장한 목소리는 귀를 지나서, 그렇지 않아도 여배우 때문에 두근거리는 심장까지 사정없이 때리고,
 영상만으로 충격받아서 정신이 없는데 정신없이 싸우는 효과음과 로봇의 웅장한 목소리는 내 온몸을 때려댄다.

 마침 여성적인 매력이 넘치는 여배우 때문에 두근거리는 내 심장까지 안~봐주고 때려되니 영화보는 내내 영화속 남자 주인공 처럼 정신이 없었다.

+ 그 결과 상영관을 빠져나간 첫 느낌은 2시간 넘게 쉬지않고 놀이공원에서 롤러코스터 탄 느낌이었다.
 무서운 롤러코스터를 단 몇분도 아니고 2시간 넘게 탄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보통 영화도 하이라이트 신은 단 몇분에 지나지 않을것이다. 그런데 이 영화는 상영시간 내내 부지런하게, 꾸준히, 화려한 CG와 폭발적인 음향으로 관객을 롤러코스터 태운다.

 그 기분은 과히 우리 일행이 나오면서 이구동성으로 내~지른 한마디~! '정말 최고다~!' 라는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 시간이 지나 영화를 곱씹어보니, 부품 하나하나 살아있는 사실적인 변신 로봇과, 매력 넘치는 여배우 두 이미지만 강렬하게 남아있다.
 길거리 가는데 차들이 미세하면서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변신할것 같다. 로봇의 미세하면서 역동적인 움직임은, 영화 안본 사이 기술이 이 정도로 발달했나 싶을정도로 충격이었고 잔상이 오래 남아 있는다.

 이 화려한 변신로봇 못지 않게 강렬하게 생각나는 것이 '메간 폭스' 라는 매력 넘치는 여배우 였다. '메간 폭스'는 몇백억? 또는 몇천억? 들여서 공들은 변신로봇 못지 않은 매력이 있었다. 영화를 본 남자 직원들은 변신 로봇 못지 않게 '메간 폭스'의 매력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 마지막으로, 압도적인 초강대국 미국의 힘을 절실하게 느꼈다.
 변신로봇의 영상은 거대하고, 화려하고, 섬세한 것이 미국의 절대적인 힘을 상징하는것 같았다. 따라갈래야 따라갈수 없는 초강대국 미국, 이런 허탈함을 느꼈을 정도였다.

 영화 스토리는 미국적인 영웅주의가 가득 실린 영화이다. 그래서 평론가들이나 일부 시민들은 이 영화를 싫어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래도 변신로봇 영상 자체는 다소 엉성한 미국적인 영웅 스토리를 덮을 정도로, 엄청난 힘과 재미가 있었다.

 압도적인 초강대국 미국의 힘을 상징하는 거대 변신로봇을 보고 눈이 높아진 관객 앞에, D-War가 과연 분투 할 수 있을까~ 나와 동료들은 의문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logIcon 로망롤랑 2007.07.12 00:48

    재밌게 보신듯 하네요..
    전 아직 못봤는데...
    저랑 비슷하시네요..
    극장영화를 보러갈때면 애인이 꼭 있어야지요..

  • BlogIcon 마티오 2007.07.12 03:32

    저는 개인적으로 미국의 힘을 인정시키는 영화가 아닌 너무 미화시킨 영화라 생각했는데 말이죠 ㅎㅎㅎ
    (모든 블록버스터 영화처럼;;) 트랙백 걸고 가겠습니다~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7.12 09:19 신고

      마티오님 같은 분들이 많을꺼라 생각했어요.

      저도 그랬고요~

      그래도 그 미화를 덮을정도로 영화의 재미는 대단했습니다~ 저도 트랙백 읽어보러 가겠습니다. 헤헤 ^^

  • BlogIcon book & design 2007.07.12 07:27

    저도 보러가야 하는데. 시간없네요.
    재미있었겠다.

  • 이윤하 2007.07.12 10:49

    얼마 전에 300을 보면서도 참으로 영화 기술 발전은 무궁하다는 생각을 했는데,
    트랜스포머를 보면서 언젠가는 실사영화도 애니메이션처럼 만들 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했다.
    한시대를 풍미했던 제임스 딘을 주연으로 한 영화가 다시 만들어지지 않을 까 하는 생각.....

    심형래 감독에 디워도 잘 되야 할텐데^^

    하여간 트랜스포머는 정말 잘 만들어진 오락영화야...

  • arma 2007.07.12 11:00

    난 변신하는거 보면서 사실감이 없으니 저렇게 빨리 후딱 ~대충~ 변신하는 구나 ... 라고 생각했는데...
    눈여겨 볼 시간도 없이 후다닥.. 그리고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었겠다는 생각에 동감하고...

    일본식 변식 로봇을 미국식으로 변형시켰다는 점에도 흥미가 쏠리더라구...
    일본식 메카닉과 미국식 메카닉... 이 차이는 아마 당분간 일본도 한국도 뛰어넘지 못할 거야....

    이걸 뛰어넘으려면 내가 계속 그쪽으로 나갔어야 하는건데 말이지... 음...
    우리나라 입장에서보면 내가 이쪽으로 전향한것이 꽤 안터까운일이라고 생....~~~~

    그만해야지 ~~~

    룰루랄라~~~

  • BlogIcon 양깡 2007.07.12 11:34

    영화를 꼭 봐야할 것 같습니다.

    너무 기대하게 하시는 거 아니세요?

    ^<^

  • 실비아 2007.07.13 12:12

    이번주 일요일에 보러 간답니다. ㅎㅎ 기대하고 있는데 어떨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아도니스 2007.07.13 12:21

    할리우드 냄새 물씬 풍기는 몇 몇 대사에선 고개를 흔들고 말았는데 그래도 영상미는 정말 압권이었습니다.!!
    엔딩 크래딧이 모두 올라가고 난 후엔 짧은 영상이 트랜스포머 2를 예고하는 것 같군요.

  • 크로커스 2007.07.14 04:30

    로봇영화라서 제쳐두고 있었는데;ㅋㅋ 감상평 보고 나니 꼭 보러 가야 될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재밌게 보신것 같아요..ㅋ 롤러코스터 탄 기분이라..^^ㅋ 기대돼요^^

  • BlogIcon deneb 2007.07.14 16:52

    미국식 영웅주의... 미국식 영웅주의... 하는데...
    난 어쩔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 넘들 엄청난 자본이 들어갔고 그 넘들이 스탭이고 오락영화이고 재미에다가 양념으로
    미국은 멋진 나라다 라는 것도 덤으로 얹어주면 미국정부도 군대 홍보 해주니 좋아하고 흥행도 되니 좋고
    '도랑치고 가재 잡고'가 된다고 생각한다. 하여간 그런 생각에 언젠가 부터 영웅이건 말건 그런건 생각 안하고
    헐리웃 영화를 보고 있다. 예술영화도 아니고 그저 2시간 즐겁자고 보는 오락+SF 영화인데
    거기에 너무 많은 걸 기대하지 않는다고나 할까? 과연 한국이 오늘날의 미국같은 힘을 가지고 있으면
    우리는 그렇게 영화를 만들지 않을까? 이놈의 민족주의 때문에 더 심하면 심하지 덜 하진 않을꺼라 본다.

    그래도 섹터7의 갖가지 숨겨진 음모들... 로봇 한마리에 무력하게 초토화되는 미군기지...
    박살나는 빌딩들... 로봇한테 당하기만 하는 최신예 전투기 F-22
    그런걸 보면 이 영화는 미국 영웅주의 영화라고 보기엔 조금 그렇다.
    막판에 주인공이 메가트론을 죽이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도 미국 대통령이 아닌 옵티머스 프라임 이잖아~ -_-;;

    진정한 미국 영웅주의 영화 추천 으로는... ㅎㅎ
    미국이 운석으로부터 미개한(?) 전 세계를 구해주는 '아마겟돈'
    미국 대통령이 갑자기 전투기를 조종해서 외계인과 싸우는 '인디펜던스 데이'
    정도 될 꺼라 생각한다. ^^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7.14 21:37 신고

      맞아요~ 우리나라도 미국같은 역량이 되면
      더하지 못하지는 않을꺼에요~
      막강한 힘을 착하게 조절하여 쓰는 나라나 사람은
      거의 없을꺼에요~

      좌우지간 강해지고 볼일입니다~
      담에 또 영화 같이 봐유~~ ^^

  • BlogIcon sepial 2007.07.18 03:12

    애인은 없지만, 아들이랑 보려구요...^^;;;
    울 아들은 로봇이라서 침 질질 흘리고, 저는 예고편 편집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침 질질흘리고 있어요.
    트랜스포머 보고난 다음에 제 동영상뉴스도 트랜스포밍해가지구~2분짜리에 50컷 정도 넣어 볼까요?우헤헤헤~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7.18 13:12 신고

      아드님이 엄마 닮아서 참 똘똘하고 귀엽고 잘생겼더라고요~ 헤헤~

      동영상과 사진의 달인이신 샛별님이 하신다면 역시 베스트 동영상에 뽑힐것 같아요~ 언능 보여주세요 헤헤~ ^^

  • BlogIcon nob 2007.07.18 03:54

    말도 못하게 재밌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