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짧게 쓰기/리뷰

디워를 감상하고 (진짜 여의주는 CG였다.)

디워가 이슈의 중심에 서 있을때, 나도 이슈의 중심에서 디워를 평가해 보고 싶었다. 저 멀리 산골에서 이슈의 중심에 서 본다는 것은 신나는 일이었다. 과장님과 영화를 보러 가는 길은 몹시 더웠지만 나의 기대만큼 뜨겁지는 않았다. 영화 자체가 재밌을것이라는 기대 보다는 디워라는 실체를 안다는 기대가 컸을 것이었다.

심형래와 디워라는 이슈 자체가 민감하여 얘기하기가 쉽지 않지만, 사실 초반 스토리에 몰입이 되질 않았다. 조선시대를 통한 스토리 설명은 장황해 보였고, 처음 나오는 CG는 실사가 아니라 게임 동영상 같았고, 반지의 제왕이 생각나는 군대는 모방했다는 느낌이 들어 창의적이지 않다라는 거부감이 들었고, 거리 풍경이나 건물, 사무실 등이 첨단의 세련된 느낌이 아니라 칙칙하다는 느낌이 들었고, 장면의 연결들이 무딘 나의 눈에도 짜임새 있지 않다라는 느낌이 들었다.

진짜 재밌는 영화는 영화를 보는 내내 잡생각 없이 영화에 몰입해야 되는데, 영화 초,중반까지는 몰입하지 못하고 잡생각이 들었다. 심형래 특유의 유머라도 살렸으면 좋겠는데 오락 영화 특유의 유머까지 별로 느끼지 못했다.

그런데 막판 LA도시를 배경으로 한 이무기와 미군의 싸움이 시작되면서 무언가 몰입되는 느낌이 오기 시작됐다. 막판 LA에서 시작되는 전투는 CG가 영화 초반의 CG하고는 완전히 틀리다는 느낌이다. 초반CG와 막판CG는 제작년도가 틀리나~ 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막판CG는 그 사실적인 전투가 '오~ 괜찮은데~' 싶을 정도로 박진감이 있었으며 사실감이 넘쳤다.

마치 9회말 투아웃에 홈런이 터진 느낌이었다. 쉴새없이 몰아붙이는 CG는 이무기 끼리의 싸움과, 미군과 이무기 군사와의 싸움과, 용의 비늘과, 용의 움직임과, 용의 숨쉬는 모습까지 박진감 넘치고 사실적이었다.

사실 한번 보는 오락 영화로서의 스토리는 이미 논외가 되어버렸고, 나는 마지막에 펼쳐지는 CG가 훌륭했다는데 집중했다.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나와 과장님은 영화의 성공 여부를 떠나, 저 CG 기술을 고스란히 잘 간직하고 발전시킬수 있다면 우리나라 영화 발전에 굉장한 이익이 되리라는 사실에 백배 공감하였다.

이무기가 용이 되기 위해서는 여의주가 필수적이고, 그 여의주를 얻기 위해 이무기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이유는, 여의주가 그만한 값어치를 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영화 산업은 이무기다. 그리고 디워의 CG기술은 분명히 여의주였다. 이 여의주를 영화 성공에 관계없이 나라가 지원하던, 투자회사에서 지원하던, 계속 지원한다면 과거 용가리에서 디워의 엄청난 발전 과정으로 볼때 반드시 우리나라 영화 산업은 용이 될수도 있을 것 같았다.

글을 쓰는 지금에 와서 스토리 보다는 9회말 투아웃에 터진 홈런같은 디워의 CG가 중요하게 느껴졌다. 디워의 CG는 우리나라 영화 산업의 빛나는 여의주다. 영화 성공과 관계없이 어떻하든 이 소중한 여의주를 간직하고 발전시킨다면 이 여의주는 우리나라 영화 산업을 용으로 승천시키는데 분명히 기여할 것임을 자신있게 말하고 쓴다.

그래서 심형래 감독의 디워는 분명히 가치있는 영화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logIcon Draco 2007.08.02 00:06

    감상은 좀 다르지만 결론은 비슷하군요. 그 기술로 다른 영화가 표현범위를 넓히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영화는 너무 드라마쪽으로만 가는거 같아서..

  • syuae 2007.08.02 00:22

    네.. 정말 제작년도 틀려요.. 조선시대 씬은 배고플 때 찍었다는군요 [..]

  • BlogIcon deneb 2007.08.02 01:19

    나도 비슷하게 생각한다.
    심감독이 그렇게 주장해 온 CG,CG,CG,CG,CG,CG,CG,CG,CG....................기술의 발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작품인것 같다.
    용가리 보단 기술적으로 비약적으로 발전했지만
    주제라던가 좀 더 섬세한 이야기 구성 등이 용가리에서 별로 발전된 구석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다만 인류의 위협 대상이 용가리에서 이무기로 바뀌었고 그 이무기가 더 현실감 있다는 정도일까나?
    그리고 마지막 인간시대 비슷한 심감독의 미니다큐 넣지 않았으면 더 좋았을 뻔 했다.
    심감독의 그러한 노력은 굳이 아리랑 틀고 자막넣어서 보여주지 않더라도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으니
    이는 내 생각에 국산제품 애용해 주십쇼! 하는 감정자극적 호소로 밖에 들리지 않았다.
    여하튼 킬링타임용 또는 방학맞은 아이들용 오락영화로는 괜찮겠더라~

    그리고 글쓰다보니 자꾸 의문점이 생긴다. ㅎㅎ

    1.근데 남자주인공 막판에 FBI 한테 총맞은거 같은데
    핏자국도 없고 끝까지 잘 뛰어다니데?
    안 맞은건가?

    2.내가 부라퀴라면 그렇게 요란스럽게 피해입으면서
    쳐들어가지 않고 조용하게 한놈 보내서 여자만 납치해
    올텐데...

    3.암것도 모르던 FBI가 갑자기 이무기 전문가로 돌변
    사라를 죽이려고 눈에 불을 켜고 찾아다니는건?

    4.부라퀴한테 쫒기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쫒기는
    중간에 갑자기 장면이 바뀌고 식당 아니면 해변으로
    이동해 있다... 의도적 편집인가?

    5.부라퀴군단한테 그렇게 LA가 얻어 맞고 있는데
    착한 이무기는 그 동안 어디서 무얼하고 있었나?

    6.주인공들이 납치된 뒤 쌩뚱맞게 등장한
    거대 부라퀴 군단의 본거지는 원래 부터 있던 건가?
    아니면 500년 마다 새로 부수고 짖는 걸까?

    으아~ 이런 영화는 그냥 즐겨야 하거늘
    왜 자꾸 이런 생각이 나는지... 머리 아픔

  • BlogIcon 민성준 2007.08.02 01:45

    저는,, 아쉬움이 너무나도 많이 남는 영화로 봤습니다...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8.02 18:12 신고

      저도 사실 아쉬움이 남는 영화이기도 했어요~
      전문 CG감독이 아마 있었겠듯이~
      스토리 담당 전문가도 있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네요~

  • BlogIcon SuJae 2007.08.02 09:45

    마치 9회말 투아웃에 홈런이 터진 느낌이었다라기 보다는, 영화에 대한 기대가 커서 만족스럽지는 못했지만 간간히 안타도, 번트도 나오긴했습니다^^

  • 이윤하 2007.08.02 10:02

    이번 주말에 디워를 보려고 예매를 했는데,
    좋은 평보다 나쁜 평들이 많아서 갈수록 기대심리는 떨어질듯하니
    나는 재미있게 보겠는걸..

    예전에 정우성이 주연한 '무사'도
    평이 안 좋았지만 보고픈 마음에 봤더니
    나 혼자만 재미있게 본 경험이 있거든....

    디워를 보려는 이유는 영화적인 면보다는
    심형래는 사람이 멋있어서가 더 큰 것 같아..
    내가 접한 심형래는 언론에 포장되어 있는 인물이지만,
    영화를 하려는 의지가 너무나 마음에 들거든(이경규 처럼).

    영화를 볼 때 꼭 영화가 재미있어서 보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때로는 좋아하는 감독에 작품이라,
    때로는 좋아하는 배우에 작품이라,
    때로는 그냥 시간 때우기 위해서,
    이번은 감독때문에 보는 경우가 아닐런지....

    우리가 살면서 한번쯤 무언가에 미쳐서 살아도 참으로 좋을 것 같다.

    그로인해 주변 사람들이 고생할 수도 있고,
    수많은 욕을 먹을 수도 있겠지만............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8.02 18:12 신고

      오늘 살펴보니 평들이 대체적으로 좋은편으로 기운것 같다.

      그럼 형 진짜 재밌게 보겠다~ 형수님하고 즐거운 영황감상 해유~ ^^

  • 울리치 2007.08.02 22:10

    산골소년 님의 글을 읽어보니 디워가 대충 어떤 영화인 지 감이 잡히네요. ㅎㅎ 별로 보고 싶지않습니다. T_T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8.02 23:14 신고

      블록벅스터를 싫어하시는듯한 울리치님이지만...

      흠흠....뭐랄까... 한번 가보는것도 괜찮을것 같아요~ 하하 ;

      아참 울리치님은 다음주 모임에 오세요? ~

  • arma 2007.08.03 11:06

    영화 보고 나오는데 와이프가 나한테 말하더라...
    " 아니 당신이 심형래 키웠어? 뭘 그리 안타까워해? 무슨 표정이 그래?
    저 정도면 잘 만들었구만.... 마지막에 죽이던데...."

    그래도 나는 심형래 감독의 열정을 사랑합니다 ^^

    • BlogIcon deneb 2007.08.03 17:58

      동헌이 블로그에 來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저도 조금 부정적으로 쓰긴 했지만
      심형래 감독이 충무로 누구도 도전하지 못한 것에
      도전 했단 것은 정말 본받을만 하죠.
      개인적으로 다음 영화는 CG기술을 100% 활용하고
      어린이 관객을 배제한 더욱 치밀한 구성의
      SF스릴러물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7.08.03 20:42 신고

      저의 답글은 과장님 답글로 갈음하며~~

      ..저는 팀장님을 사랑합니다~ @@;

  • BlogIcon 활의노래 2007.09.01 19:04

    저하고 동일한 생각을 하셨네요. -_-乃

    찌찌뽕이라고 해야되나?(잇힝 ~_~)